700억 특구펀드 조성…포스코기술투자·케이런벤처스 공동운용

[‘연구개발특구 제2차 일자리창출투자펀드’ 특구펀드 3-3단계 조성]

/자료=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연구개발특구 제2차 일자리창출투자펀드(가칭)’ 위탁 공동운용사로 ‘포스코기술투자’와 ‘케이런벤처스’를 최종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펀드는 특구펀드의 3-3단계로 내년 상반기 중 700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결성 이후 추가 증액을 통해 100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2006년부터 추진한 특구펀드 조성‧운영 사업은 특구의 기술금융 강화, 기업 성장 마중물 마련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펀드는 1·2차 특구펀드의 우수한 효과를 이어가고자 마련했으며,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단일 펀드 형식이 아닌 단계별‧맞춤형 세부 펀드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와 특구재단은 2차 특구펀드 회수금을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200억원, 특구가 소재한 대전, 광주, 대구, 전북 등 지역자치단체에서 총 200억원 규모를 출자할 예정이다.

또 추가로 한국벤처투자, 한국성장금융, 기타 출자자 등이 이번 펀드에 참여를 논의·검토 중이다.

주요 투자 대상과 규모는 향후 규약으로 확정된다. 현재 펀드 결성액의 60% 이상을 특구가 소재한 지역 내 기업에 투자하고, 해당 금액 범위 중 특구 기업에게 50% 이상을 우선 투자할 예정이다.

아울러 출자한 지자체 지역 내 기업을 대상으로 지자체별 출자금의 2배 이상을 투자하는 것도 조건으로 계획 중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운용사를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 중 추가 출자자의 모집과 규약 제정 작업 등을 완료, 6월말 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특구재단은 4년 투자, 4년 회수 방식의 8년 주기 특구 기술금융 선순환 체계를 완성하기 위해 세컨더리 펀드(3차 특구펀드 3-4단계 펀드)를 2019년중 추가로 조성, 지속적으로 기술금융 생태계를 활성화시켜나갈 계획이다.

류준영 기자 joon@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본문: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8&aid=0003981621